메뉴 건너뛰기

극지연구소(KOPRI)

  • 1987년 한국해양연구소(현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작은 연구실에서 시작하여 2004년 ‘극지의 정치·경제적 중요성 증대에 따른 국가 극지활동의 확대와 국제 수준의 극지연구 전문기관 역할 수행’을 목적으로 한국해양연구원의 부설기관으로 설립되었다.
  • 극지연구소는 극지과학기술 활용을 통한 국제사회에서의 국가 경쟁력을 강화하고 기초·원천 연구에 집중된 극지과학기술이 실질적으로 국가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연구원, 기술원 등 300여 명의 소속 직원들이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극지연구소 전경

전략목표

  • 글로벌 환경변화 이슈 대응을 위한 극지 기후·생태계 변화 규명
  •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한 극지 실용화 연구
  • 남극 대륙 및 북극 기반 연구개발을 통한 미래가치 추구

연구 분야

  • 기초·원천 분야 - 극지지질, 극지생명과학, 극지기후, 극지해양 등
  • 실용·응용 분야 - 유용생물자원 활용

주요 인프라

  • 남극세종과학기지, 북극다산과학기지, 남극장보고과학기지, 쇄빙연구선 아라온호

 

세종기지 다산기지 장보고기지 아라온호

주요업무

  • 국가 간 협력에 기반을 둔 국제공동연구
  • 국외 협력기관들과 다양한 협력사업 진행
  • - 극지연구소 연구원들은 남극프로그램국가운영자위원회(COMNAP) 집행위원,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CCAMLR) 과학운영위원회 부의장, 국제북극과학위원회(IASC) 부의장, 북극연구운영자회의(FARO) 집행위원회위원, 아시아극지과학포럼(AFoPS) 의장 등으로 활동한 바 있으며, 최근에는 국제북극과학위원회의 사무국 행정관(executive officer) 활동을 포함해 태평양북극그룹(PAG) 의장, 남극프로그램국가운영자위원회(COMNAP) 부의장으로 피선되는 등 국제기구 내 우리나라의 활발한 활동을 주도하고 있다. - 14개국 31개 기관과 협력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활발한 국제 협력 및 공동연구를 수행
  • 쇄빙연구선 아라온호로 독자적인 탐사 수행
  • 미래세대 위한, 극지연구 홍보활동 촉진
  • -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북극연구체험단과 예술가, 과학교사 등을 대상으로 하는 남극연구체험단이 매년 운영되고 있으며, 극지의 중요성을 인식시키고 미래 극지과학자들의 양성을 위해 관련 과학 교양 도서들의 출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홈페이지 : http://www.kopri.re.kr/

한국해양과학기술원

  •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은 국내 유일의 해양과학 종합연구기관으로 ‘해양기초 및 응용과학기술의 선도적 개발을 통하여 새로운 해양부국의 꿈을 실행시킨다’는 비전으로 국내 해양 연구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
  • 1973년 한국과학기술원(KIST) 부설 해양개발연구소로 출발하여 한국해양연구소, 한국해양연구원 등으로 명칭 변경을 거쳐 2012년 한국해양과학기술원으로 출범하였다. 1986년 현재의 안산 청사로 이전하였고 2017년도에 부산 영도의 동삼혁신지구로 이전이 계획되어 있다.

인프라

  • 부설기관으로 극지연구소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를 포함
  • 국내 연구거점 : 경남 장목에 남해연구소, 경북 울진에 동해연구소, 제주도에 국제해양과학연구지원센터, 울릉도에 울릉도·독도해양과학기지를 운영
  • 국외 연구거점 : 중국 청도 소재 중국제1해양연구소(FIO) 내에 한·중해양과학연구센터, 마이크로네시아 축에 태평양해양연구센터, 페루 리마의 페루해양연구소(IMARPE) 내에 한·페루(중남미) 해양과학기술공동연구센터가 있고,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과 영국 플리머스해양연구소(PML) 내에 각각 KIOST-NOAA Lab 및 KIOST-PML Lab 운영
  • 6척의 연구선 보유(아라온호, 온누리호, 이어도호, 장목1호, 장목2호, 아사부호)

연구분야

    • 지구환경, 환경보전, 미래자원, 해양공간 및 해양정책까지 해양과 연관된 모든 부분
    • 극지와 관련된 부분으로 해양과학기술의 원천 연구와 해양 및 극지과학기술 정책, 제도연구

– 극지해양 관측 – 기후모델 연구 – 정책 연구 – 남북극 해양정책 및 연구전략수립 연구를 수행 – 북극을 둘러싼 국제관계와 국가 간 해양(영토)분쟁 연구를 수행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 1973년 개소
  • 친환경 미래선박 기술, 해양플랜트엔지니어링 기술, 해양사고 대응 및 해상 교통체계 기술, 수중 로봇 및 해양장비 기술 등의 연구활동 수행

극지관련 연구사업

  • 극지항로 안전운항기술 및 극저온 빙성능 시험평가 기법 개발

국내 유일의 빙해 수조를 활용한 북극해의 해저자원 개발
빙해선박, 극지 해양플랜트의 빙하중 추정과 빙성능 (ice performance) 시험
선박 기자재의 극저온 성능평가기법 개발 중

 

빙해수조

한국해양수산개발원

  •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 2016년 6월 현재 국무총리실 산하 경제 · 인문사회연구회에 소속되어 있다.
  • 해양 · 수산 · 해운항만 산업의 발전과 이와 관련된 모든 부문의 과제를 종합적 · 체계적으로 조사·연구하고, 각종 동향과 정보를 신속히 수집 · 분석 · 보급하여, 이 분야에서의 국가 정책 수립과 국민경제 발전에 이바지하려는 목적을 갖고 있다.

극지관련 사업

  • 북극이사회(북극경제이사회 포함) 대응 업무
  • 북극권 8개 연안국 및 북극이사회 옵서버 국가와의 양·다자 협력 업무
  • 북극권 원주민과의 협력 업무
  • 극지 전문인력 양성 업무
  • 「북극협력주간」 개최 업무
  • 극지 관련 법제도 개선 업무
  • 극지정보포탈서비스(www.koreapolarportal.or.kr) 운영 업무
  • 월간 ‘극지해 소식’지 발간 업무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전경

기상청 북극해빙감시시스템

  • 기상청은 최근 지구온난화에 따른 북극항로 개척이 이슈화되면서 북극 해빙의 변화가 중요한 기후변화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북극해빙감시시스템(http://seaice.kma.go.kr)을 구축, 해빙의 변화를 7일 단위로 제공하고 있다.
  • 북극해빙감시시스템은 SSMIS(SSMIS : Special Sensor Microwave Imager/Sounder) 위성을 통해 해빙을 관측, 해빙 거칠기를 산출하고 이를 통해 해빙 면적 정보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 북극해빙감시시스템은 정부의 북극종합정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조치로 북극 해빙의 변화에 따른 북극항로 개척, 에너지·자원개발, 한반도 극한기상 예측을 위한 북극 모델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북극해빙감시시스템

 

국립수산과학원

  • 우리나라 해양수산분야를 연구하는 국립연구기관으로 해외 및 연근해 어장 개척, 해양환경조사, 자원조성 및 관리, 양식기술개발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 국립수산과학원은 금년도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원양조업선을 활용해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CCAMLR)의 남극크릴 자원량 조사에 동참했다. 이번 조사로 우리나라는 크릴자원 관리에 과학적으로 접근하고 남극해 어장과 어획량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 또한 원양어업정보분석실을 개소, 남극해 등 해외수역에서 조업하는 원양어선의 어업정보를 수집, 실시간으로 조업상황과 어획량을 국내에서 확인할 수 있는 원스톱시스템을 구축했다. 앞으로 원양어선의 실시간 조업상황 분석으로 원양어업 생산통계와 예측정보를 해당 선사에 바로 서비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산과학원 원양어업정보 원스톱시스템

수산과학원에서 구축한 원양어업정보 원스톱시스템. 국내에서 원양어선의 어업정보를 수집하고 실시간으로 조업상황과 어획량을 확인할 수 있다.

 

국립해양조사원

  • 바다에 관한 과학적인 조사·연구 및 항해안전, 해양개발에 이바지하고자 설립한 국가 종합 해양조사기관이다.
  • 2013년 극지연구소와 업무협약을 맺고, 남극해도 제작과 우리말 해저지명 발굴 등 공동사업을 펼쳐, 2014년 남극 장보고과학기지 준공식에 맞춰 기지 인근 해역에 대한 남극 해도를 제작한 바 있다.
  • 앞으로도 극지를 항해하는 선박의 안전에 필요한 항행정보 제공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구축하고, 바다 지형과 깊이를 알기 위한 수심 측량, 유빙·정착빙 조사 및 해안선 측량을 장보고기지 주변 52제곱평방미터 일대에서 5년간 실시해 해도를 발간할 계획이다.

 

조선해양플랜트글로벌핵심연구센터

  • 해양환경 보전과 경제성 향상을 동시에 만족하는 ‘명품 선박 및 해양플랜트 설계/건조/운용에 필요한 미래 핵심기술 개발’을 통해 조선해양 분야 과학기술을 진흥하고자 설립됐다.
  • 이를 위해 조선 해양 플랜트에 대한 국제 공동 연구, 학제 간 융합 연구, 산학연 공동 연구 등을 통해서 조선 해양 플랜트 관련 기초 연구와 응용 연구를 수행 중이다.
  • 특히, 극지역 등의 급변하는 환경에도 효율적으로 대처하고자 극지 LNG 운반선, 심해/극지 가혹환경 대응기술, 온실가스 배출저감 등의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사)극지해양미래포럼

  • (사)극지해양미래포럼은 부산시, 부산시교육청, 부산대, 부경대, 한국해양대, 국제신문 등 6개 기관의 공동 설립 연구법인으로 2014년 9월 25일 설립됐다. 포럼은 남극과 북극으로 가는 출항지인 부산을 극지 연구 관련 산업의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극지에 관한 시민적 관심을 모으고, 미래 신성장동력 산업으로서의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
  • 극지사진전, 극지해양도서 독후감 공모전, 극지 골든벨 대회, 극지학술 세미나, 한국남극관측탐험단 토크콘서트, 극지 관련 특별강연 등을 개최
  • 특히, 국내 최초로 ‘극지해양해설사’를 양성, 부산지역 각급 학교에 파견, 청소년들에게 극지와 해양에 대한 정보와 지식을 전달하고 있다.

 

극지기술연구회

  • 대한조선학회에서 극지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2014년 3월에 창립한 산학연 전문가가 참여하는 연구회다.
  • 그 동안 극지 정책을 담당하는 연구기관이 많고, 정부부처마다 정책 추진 방향에 차이가 커, 극지공학기술과 극지과학기술을 연구하는 기관의 통합과 조직 일원화 등이 꾸준히 제기돼 왔던 터다. 이에 극지기술연구회는 극지발전 방향에 대한 기획 및 정책 수립, 교육 및 세미나, 극지 관련 국제학회 유치 등을 위한 업무를 주로 해나갈 계획이다.

 

부산발전연구원 북극연구센터

  • 기후변화로 북극해를 둘러싼 경제적 활용가치가 증대됨에 따라 부산시 차원의 북극해 개발에 적극 대처, 부산이 북극해 관련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는 연구와 정책 기반을 구축하고자 부산발전연구원 산하에 설치됐다.
  • 북극해 개발 관련 국내외 정보수집과 네트워크 구축 사업에 중점을 두고 있다. 주요 사업으로 북극정책 포럼 발간, 국내 전문가 초청 강연 및 워크샵, 북극 관련 부산지역 기업 인식도 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